BRAND STORY


1947 뉴욕

25세의 청년 Jack Kerouac은 1947년, 약 7년간에 걸친 아메리카 대륙 여행을 떠납니다.그는 가난했기 때문에 대부분 도보 또는 히치하이크를 이용해야만 했습니다.

Jack은 그 여행을 통해 완벽한 자유를 얻었고 자연과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1957년 Jack은 그 여행을 배경으로 한 자전적 소설 <On the Road>를 출간합니다. 그의 방황과 좌절의 젊은 시절을 아무런 미사여구 없는 담담한 문체로, 2미터짜리 두루마리 등사지에

약 2주 동안 쉬지 않고 써 내려간, 기존 소설의 형식을 완전히 파괴한 파격적인 작품이었습니다.

그 소설은 출간되자마자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며 비트제네레이션의 기수로 떠오릅니다.

비트제네레이션 (Beat Generation)
대량 생산, 대량 소비시대에 하나의 부속물로 전락한 인간성에 대한 회의, 기성세대가 중심이 된 부조리한 사회, 그리고 미래가 보이지 않는 암울한 현실에 대한 좌절을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는 옷차림과 거친 언어 등의 방식으로 표현하며 기존 질서에 반항했던 1950년대 미국 예술인이 중심이 된 세대를 이르는 말입니다.

2009 보스톤

Jack은 여행에서 도보나 히치하이크를 이용했지만 나는 그럴만한 용기는 없었습니다.

당시 나에게 그 땅은 전혀 경험해본 적도 없고 예상도 할 수 없는 완전한 미지의 세계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Jack과 마찬가지로 방황과 좌절 속에 있던 저의 20대에 <On the Road>를 읽은 이후 가슴속에 열망으로 자리 잡고 있던 미대륙 횡단 여행을 막 떠나려는 찰나의 그 감동, 설렘, 두려움은 Jack의 그것보다 결코 작다고는 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 나는 3년 동안 2,500달러를 주고 산 고물 트레일러를 끌고 타이어가 세 번이나 터질 동안 북미대륙 약 58,000마일을 달렸습니다. 그 여행은 하루하루가 미지의 세계에 대한 설렘과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는 완벽한 자유의 연속이었습니다. 


가장 부자나라의 가장 가난한 아메리칸 인디언들의 순한 미소에서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배웠고 사막 밤하늘로 쏟아지던 광막한 은하수를 보며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배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