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7 뉴욕

25세의 청년 Jack Kerouac은 1947년, 약 7년간에 걸친 아메리카 대륙 여행을 떠납니다.그는 가난했기 때문에 대부분 도보 또는 히치하이크를 이용해야만 했습니다.

Jack은 그 여행을 통해 완벽한 자유를 얻었고 자연과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1957년 Jack은 그 여행을 배경으로 한 자전적 소설 <On the Road>를 출간합니다. 그의 방황과 좌절의 젊은 시절을 아무런 미사여구 없는 담담한 문체로, 2미터짜리 두루마리 등사지에

약 2주 동안 쉬지 않고 써 내려간, 기존 소설의 형식을 완전히 파괴한 파격적인 작품이었습니다.

그 소설은 출간되자마자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며 비트제네레이션의 기수로 떠오릅니다.

비트제네레이션 (Beat Generation)
대량 생산, 대량 소비시대에 하나의 부속물로 전락한 인간성에 대한 회의, 기성세대가 중심이 된 부조리한 사회, 그리고 미래가 보이지 않는 암울한 현실에 대한 좌절을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는 옷차림과 거친 언어 등의 방식으로 표현하며 기존 질서에 반항했던 1950년대 미국 예술인이 중심이 된 세대를 이르는 말입니다.

2009 보스톤

Jack은 여행에서 도보나 히치하이크를 이용했지만 나는 그럴만한 용기는 없었습니다.

당시 나에게 그 땅은 전혀 경험해본 적도 없고 예상도 할 수 없는 완전한 미지의 세계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Jack과 마찬가지로 방황과 좌절 속에 있던 저의 20대에 <On the Road>를 읽은 이후 가슴속에 열망으로 자리 잡고 있던 미대륙 횡단 여행을 막 떠나려는 찰나의 그 감동, 설렘, 두려움은 Jack의 그것보다 결코 작다고는 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 나는 3년 동안 2,500달러를 주고 산 고물 트레일러를 끌고 타이어가 세 번이나 터질 동안 북미대륙 약 58,000마일을 달렸습니다. 그 여행은 하루하루가 미지의 세계에 대한 설렘과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는 완벽한 자유의 연속이었습니다. 


가장 부자나라의 가장 가난한 아메리칸 인디언들의 순한 미소에서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배웠고 사막 밤하늘로 쏟아지던 광막한 은하수를 보며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배웠습니다.


Our Misson

Love People, Love Nature

최고의 제품

우리는 결코 이익을 위해
품질을 희생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사물에도 영혼이 있다고 믿습니다.
그 영혼은 그 사물을 만든이의 영혼일 것입니다.
우리의 제품에 영혼이 깃든, 최고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를 끊임없이 비판하고 의심합니다.

이미 양산해 놓은 대량의 부품을 품질에 대한 약간의 의구심으로 모두 폐기하고 재생산하기도 했으며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수정하기 위해 한 달 이상 생산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최고의 품질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우리는 어떤 희생도 감수할 것입니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품질은 희생시키지 않을 것입니다. 전 세계 구석구석 아이캠퍼를 사랑하는 고객에게 우리 제품은 영혼이 깃든 우리의 얼굴이기 때문입니다.

1947 뉴욕

25세의 청년 Jack Kerouac은 1947년, 약 7년간에 걸친 아메리카 대륙 여행을 떠납니다.그는 가난했기 때문에 대부분 도보 또는 히치하이크를 이용해야만 했습니다.

Jack은 그 여행을 통해 완벽한 자유를 얻었고 자연과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1957년 Jack은 그 여행을 배경으로 한 자전적 소설 <On the Road>를 출간합니다. 
그의 방황과 좌절의 젊은 시절을 아무런 미사여구 없는 담담한 문체로, 2미터짜리 두루마리 등사지에

약 2주 동안 쉬지 않고 써 내려간, 기존 소설의 형식을 완전히 파괴한 파격적인 작품이었습니다.


그 소설은 출간되자마자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며 비트제네레이션의 기수로 떠오릅니다.

비트제네레이션 (Beat Generation)

대량 생산, 대량 소비시대에 하나의 부속물로 전락한 인간성에 대한 회의, 기성세대가 중심이 된 부조리한 사회, 그리고 미래가 보이지 않는 암울한 현실에 대한 좌절을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는 옷차림과 거친 언어 등의 방식으로 표현하며 기존 질서에 반항했던 1950년대 미국 예술인이 중심이 된 세대를 이르는 말입니다.

2009 보스톤

Jack은 여행에서 도보나 히치하이크를 이용했지만 나는 그럴만한 용기는 없었습니다.

당시 나에게 그 땅은 전혀 경험해본 적도 없고 예상도 할 수 없는 완전한 미지의 세계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Jack과 마찬가지로 방황과 좌절 속에 있던 저의 20대에 <On the Road>를 읽은 이후 가슴속에 열망으로 자리 잡고 있던 미대륙 횡단 여행을 막 떠나려는 찰나의 그 감동, 설렘, 두려움은 Jack의 그것보다 결코 작다고는 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 나는 3년 동안 2,500달러를 주고 산 고물 트레일러를 끌고 타이어가 세 번이나 터질 동안 북미대륙 약 58,000마일을 달렸습니다. 그 여행은 하루하루가 미지의 세계에 대한 설렘과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는 완벽한 자유의 연속이었습니다. 


가장 부자나라의 가장 가난한 아메리칸 인디언들의 순한 미소에서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배웠고 사막 밤하늘로 쏟아지던 광막한 은하수를 보며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배웠습니다.

Our Mission

Love People, Love Nature

최고의 제품

우리는 결코 이익을 위해 품질을 희생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사물에도 영혼이 있다고 믿습니다.
그 영혼은 그 사물을 만든이의 영혼일 것입니다.
우리의 제품에 영혼이 깃든, 최고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를 끊임없이 비판하고 의심합니다.
이미 양산해 놓은 대량의 부품을 품질에 대한 약간의 의구심으로 모두 폐기하고
재생산하기도 했으며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수정하기 위해 한 달 이상 생산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최고의 품질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우리는 어떤 희생도 감수할 것입니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품질은 희생시키지 않을 것입니다.
전 세계 구석구석 아이캠퍼를 사랑하는 고객에게 우리 제품은
영혼이 깃든 우리의 얼굴이기 때문입니다.

모두가 행복한 회사

좋은 제품을 통해 직원과
고객이 행복한 회사를 만들어 갑니다.


좋은 회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다하는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회사는 모든 임직원과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이 행복한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차별없고 공정하며 모든 내외국인 임직원이 동등한 인간으로 대우받는 회사,
우리가 만든 제품으로 인하여 고객이 행복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필요한 물건 만들기

사람이 주인이 되는 물건을 만듭니다.


우리는 수많은 물건을 사들이며 살아갑니다. 물건을 사기 위해 일을 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것입니다. 그런데 문득 뒤돌아 보면 한때 그렇게 갖고 싶었던 것들이 구석에 처박혀서 먼지만 쌓여가는 것을 보게 됩니다.

또한 우리가 하루하루 살면서 실제 사용하는 물건은 몇가지 되지 않습니다. 신발장에 신발이 가득 있어도 신는건 한두종류 뿐이고 옷장에 옷이 계절별로 있어도 몇년동안 한번도